전라북도 소비생활센터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스킵 네비게이션


로그인과 사이트맵

지혜로운 소비생활, 전라북도 소비생활센터가 함께합니다!

소비자정보 하위메뉴

소비자정보

  • 소비자뉴스
  • 공지사항
  • 소비자상식
  • 특수판매소비자정보/신고
  • 내용증명우편제도

온라인상담하기

나의 상담보기


리콜 공통 가이드라인 제정
이름 관리자 등록일 2017-10-12 12:41:54 조회수 45  
글씨크게 글씨작게

공정거래위원회는 소비자들에게 리콜 정보를 쉽고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도록 정부 부처 전체에 적용되는 리콜 공통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가이드라인에서는 최근 소비자 안전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그 동안 제공된 리콜 정보가 이해하기 어렵고 적시에 전달되지 못했다는 지적을 반영하여, 소비자에게 리콜 정보를 효과적으로 제공하는데 필요한 기본적인 원칙을 정하고 있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먼저, 위해성 등급제 적용 대상을 확대했다.

미국, 유럽은 물품 등의 위해성을 3~4 등급으로 분류하고 등급에 따라 회수 절차, 전달 매체 선정 등을 다르게 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식품, 의약품 등 일부 품목에만 등급제가 있어 대부분의 리콜에서 차별화된 후속 조치가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앞으로 중앙행정기관은 물품 등의 위험성, 위해 강도, 위해 대상 집단의 취약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품목별로 위해성 등급 분류 기준을 마련하고 이에 상응한 후속 조치를 해야 한다.

현재 식품, 의약품, 의료 기기, 건강 기능 식품 등 4개 품목에 도입된 위해성 등급제를 자동차, 축산물, 공산품, 먹는 물, 화장품, 생활 화학 제품 등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가이드라인에서는 소비자들에게 제공되는 리콜 정보의 내용도 확대했다.

현재 리콜 정보는 위해 원인만 표시하고 위해결과, 취약 대상 및 소비자 행동 요령 등 중요 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있고, 어려운 전문 용어가 사용되어 소비자가 이해하기 어렵다.

앞으로 중앙행정기관과 사업자는 리콜 대상 물품 정보, 리콜 이유, 소비자 유의사항 및 리콜 방법을 포함한 리콜 정보를 소비자가 이해하기 쉬운 용어를 사용하여 제공해야 한다.

또한, 위해성 등급에 따른 리콜 정보 제공 매체도 선정했다.

그동안 의약품, 식품을 제외한 다른 품목의 경우 위해성 등급을 고려한 매체 선정 기준이 없어 리콜 정보 전달에 실패한다는 지적이 많았다. 리콜 정보 제공 사이트도 부처별로 분산 · 운영되어 소비자들이 리콜 정보를 종합적으로 파악하기 어렵다.

특히 공산품은 리콜 정보 제공에 대한 구체적 지침이 없어, 사업자들은 정보를 자사 누리집에만 게시하는 등 소극적으로 대처했다.

앞으로 중앙행정기관과 사업자는 물품 등의 리콜 시, 공정위가 운영하는 소비자 종합 지원 시스템에 리콜 정보를 게재하고, 위해성 등급에 따라 선정된 매체를 통하여 즉시 리콜 정보를 전달해야 한다.

위해성이 중대한 1등급에 해당하는 물품 등을 리콜하는 경우에는 우편, 전화, 문자메시지, SNS 등 소비자 전달 효과가 큰 매체에 의해 리콜 정보가 제공된다.

한편, 공정위가 운영하는 소비자 종합 지원 시스템에서 모든 품목에 대한 리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환경부, 국토교통부 등 관계 부처의 리콜 정보를 통합하여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산업통상자원부, 식품의약안전처, 환경부, 국토교통부 등 관계 부처는 위해성 등급 도입 등 가이드라인의 주요 내용을 반영하기 위해 관련 법령과 지침을 소비자 친화적으로 개정해 나갈 예정이다.

목록
아이콘전체 1,543
게시판 리스트
번호 라인 제 목 라인 글쓴이 라인 작성일 라인 조회
1547 2017년 11월 생필품 가격동향 분석 관리자 17-12-11 8
1546 식용곤충식품 위해사고 경험 10명 중 1명꼴로 나타나 관리자 17-12-11 14
1545 프랜차이즈 헤어샵 서비스 만족도, ‘직원서비스’ 높고, ‘가격 및 부가혜택’은 낮… 관리자 17-12-11 10
1544 아로마 에센셜 오일에서 알레르기 유발물질 검출 관리자 17-12-11 9
1543 헬스사이클, 전 제품이 칼로리 소모량 표시가 부정확해 관리자 17-12-11 8
1542 현대건설 발주 케이블 구매입찰 관련 부당한 공동행위에 대한 건 관리자 17-12-11 7
1541 대우조선해양(주)의 불공정하도급거래행위 관리자 17-12-11 7
1540 불공정거래 근절 및 중소상공인 권익보호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관리자 17-12-11 7
1539 헬스자전거 비교정보 생산결과 관리자 17-12-11 7
1538 자동차 이용 중 손가락·머리 끼임 등 안전사고 주의 관리자 17-12-05 11
1537 옥상 외식시설(루프탑), 난간 낮아 안전사고 위험 관리자 17-12-05 10
1536 대한변협에 피심인 대리인(변호사)에 대한 징계개시를 신청 관리자 17-12-05 11
1535 2017년 11월중 대기업집단 소속회사 변동현황 관리자 17-12-05 11
1534 제22회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관리자 17-12-05 11
1533 공정거래법 과징금 고시 개정 관리자 17-12-05 8
1532 2017년 하도급서면실태조사 결과 발표 관리자 17-12-05 10
1531 퀄컴 집행정지 대법원결정 관리자 17-12-05 9
1530 한국공정거래조정원, ‘창립 10주년 기념행사’ 개최 관리자 17-12-05 9
1529 상조 관련 소비자 피해주의보 발령 관리자 17-12-05 9
1528 사례로 배우는 상조서비스 피해 예방 요령 관리자 17-11-29 15
처음으로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마지막으로